교육

Education

서울시, ‘일본 수출규제 바로알기’ 12일 공개 교육

입력 2019-08-09 14:30:05 수정 2019-08-09 14:30: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서울시 제공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 명단에서 제외한 가운데, 서울시가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공개 교육을 진행한다.

시는 오는 12일 오후 1시 20분부터 90분간 서소문별관 후생동 4층 대회의실에서 '일본 수출규제 정확하게 알기' 공개 교육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서울시 직원뿐만 아니라 기업‧일반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된 제도, 진행 상황, 대응 요령을 정확하고 상세하게 이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배경과 제도에 대한 설명부터 현재 정부와 지자체에서 추진 중인 대응 정책까지 아우르며, 총 4가지 주제로 90분간 진행될 예정이다.

먼저 국제통상법 전문가 송기호 변호사가 일본 수출규제 배경과 제도를 설명한다. 또한 전략물자의 수출입관리 업무를 전담하는 전략물자관리원의 김소양 연구위원이 일본 수출규제 주요 내용에 대해 이야기한다.

범정부 차원에서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국내 기업들의 소재부품 수급 애로와 피해를 신속하고 전방위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소재‧부품 대응지원센터 배근태 사무관은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정부 대응 정책을 소개한다. 이방일 서울시 경제정책과장은 피해조사단 구성 운영 및 자금융자지원 등 서울시 차원의 일본 수출규제 대응 정책을 알린다.

시는 "이번 교육은 서울시 직원과 관계자부터 내용을 정확히 숙지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해 나가기 위한 것"이라며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달 2일 일본 정부가 한국을 수출심사 우대국에서 배제하기로 한 뒤, 서울시는 종합대책상황실을 가동하고 피해 기업에 대해 2천억 원을 긴급 지원하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8-09 14:30:05 수정 2019-08-09 14:30:05

#일본 , #일본 수출규제 , #서울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