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Cooking

식약처, "샐러드 섭취 시 표시사항 꼭 확인하세요"

입력 2020-03-31 15:00:02 수정 2020-03-31 15:0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채소 샐러드 섭취 시 세척문구와 유통기한을 확인해야 하는 등 주의해야 할 사항에 대해 당부했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 서울경기지역 일반인 118명을 대상으로 샐러드제품 구매이유, 구매 장소, 세척문구 확인 여부, 구매 후 섭취시기 및 보관방법에 대해 조사했다고 31일 밝혔다.

조사결과 샐러드 섭취 이유는 건강한 식습관(37.3%), 체중관리(21.3%), 간편한 식사 (14.7%), 간식(14.7%), 맛있어서(10.7%) 순이었다.

구매 장소는 카페‧베이커리(57.3%), 대형마트(16.0%), 편의점(9.3%), 샐러드 전문점(9.3%) 등 이었고, 세척 후 섭취해야 하는 농산물인 경우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세척문구’를 확인하지 않는 비율이 60%로 높게 나타났다.

샐러드 포장 종류 (사진= 식품의약품안전처)



보관방법은 구입상태 그대로 냉장보관(68.0%), 다른 용기에 담아 냉장보관(20.0%), 한 번 먹을 양만큼씩 냉장보관(9.3%), 하루 이내 소비 시, 상온에 방치한다(2.7%)는 의견 순이었다.

섭취까지 소요기간은 2일 이내(38.7%), 3일 이내(25.3%), 최대 7일까지 보관하여 섭취하는 경우도 무려 30.7%로 나타났다. 샐러드 유통기한이 보통 3~4일인 것을 감안해볼 때 유통기한이 지난 샐러드를 섭취하는 비율이 상당히 높았다.

또한, 시중에 유통 중인 샐러드를 구입해 대장균과 황색포도상구균을 인위적으로 오염시켜 보관온도(4℃, 10℃, 25℃, 37℃)별로 증가 속도를 조사한 결과 실온(25℃) 이상의 온도에서 두 세균수가 빠르게 증식한 반면, 냉장온도(4℃, 10℃)에서 대장균은 4~10일, 황색포도상구균은 2~3일 동안 증식이 억제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샐러드 섭취 시 세척문구와 유통기한 등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면서 "구매 후에는 되도록 바로 섭취하고 보관시 냉장 보관할 것"을 당부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3-31 15:00:02 수정 2020-03-31 15:00:02

#샐러드 , #샐러드 유통기한 , #식약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