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퇴원했던 어린이 형제, 코로나19 재확진 판정

입력 2020-04-16 13:41:02 수정 2020-04-16 13:41: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던 경남 상주시의 한 어린이 형제가 재양성 판정을 받았다.

상주시는 5살 A군과, 3살 B군 형제가 지난 2월 26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상주적십자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이후 음성이 나와 각각 3월 18일, 4월 4일에 퇴원했다고 밝혔다.

이들 형제는 이후 집에만 머물렀고,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다가 어머니가 발열 증상을 보여 가족 모두 검사하는 과정에서 재확진이 나왔다.

두 형제는 동국대경주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줄어드는 추세지만 '무증상 전파'나 '완치 후 재양성 판정' 사례등의 명확한 이유가 밝혀지지 않아 방역당국의 긴장이 이어지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4-16 13:41:02 수정 2020-04-16 13:41:02

#어린이 , #코로나 , #재확진 , #재확진 판정 , #재양성 판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