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름 오기 전에 에어컨 안전점검 하세요!

입력 2020-04-27 17:41:01 수정 2020-04-27 17:41: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행정안전부와 한국소비자원은 여름철 에어컨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점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통계조사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에어컨과 관련된 화재는 총 692건이었으며, 29명(사망4, 부상25)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에어컨 화재의 71%(493건)는 사용이 많은 6월에서 8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했으며, 화재 원인은 주로 누전이나 합선 등 전기적 요인이 73%(506건)로 가장 많았고, 부주의 10%(66건)와 기계적 요인 9%(61건) 순이었다.

이에 행안부와 한국소비자원은 무덥고 습한 여름 에어컨으로 인한 화재 등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몇가지 사항에 유의사항을 안내했다.

먼저 에어컨과 실외기의 전선이 벗겨지거나 훼손된 곳은 없는지 확인하고, 특히 전력 소모가 많은 에어컨 전원은 과열이 되기 쉬우므로 멀티탭이 아닌 전용의 단독 콘센트를 사용하도록 한다.



또한, 실외기 등에 쌓인 먼지로도 모터 등이 과열되어 불이 날 수 있기 때문에 실외기 사용 전에는 반드시 먼지 제거 청소를 해야 한다.

실외기는 밀폐되지 않고 통풍이 잘되는 곳에 설치하고 항상 주변을 깨끗하게 관리하고, 실외기 팬의 날개가 고장 났거나 평소에 없던 소음 등이 있을 때는 즉시 수리하고 점검을 받아야 한다. 또한 에어컨 실외기를 설치할 때는 벽면과 최소 10cm 이상 떨어뜨려 놓아야 한다.

이사 등으로 실외기를 옮길 때는 제조사에서 권장하는 전문가를 통해 설치하고 점검받아야 한다.

행안부와 한국소비자협회는 이러한 에어컨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주요 에어컨 제조사와 협력하여 5월 4일부터 5월 29일까지 ‘에어컨 사전 안전점검 참여 운동(캠페인)’을 실시할 예정이다.

참여 운동에는 안전한 소비 환경 조성을 위해 ‘가전제품정례협의체’에 소속된 에어컨 제조사가 대거 참여해 무상(출장·점검)으로 진행된다. 참여 에어컨 제조사는 삼성전자㈜, LG전자㈜, 오텍캐리어(주), ㈜위니아대우, ㈜위니아딤채 등이다.

행안부는 먼저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해 '에어컨 자가 점검 요령'을 참고해 스스로 점검하고, 자가 점검 후에도 에어컨에서 이상이 감지될 시 제조사의 안전점검을 받을 것을 강조했다.

업체 점검은 보유한 에어컨 제조사에 예약하여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에어컨의 기본적인 안전사항을 비롯한 배선 상태와 냉방성능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 받을 수 있다.

사전예약은 해당 제조사 대표번호와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4-27 17:41:01 수정 2020-04-27 17:41:01

#안전점검 , #에어컨 , #여름 에어컨 , #에어컨 제조사 , #화재 안전사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