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이태원 클럽' 여파…유치원·초중고 개학 일주일 연기

입력 2020-05-11 18:07:33 수정 2020-05-11 18:09:5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유치원·초·중·고교 개학 일정이 모두 한 주씩 미뤄진다.

교육부 박백범 차관은 오늘(11일)오후 5시 반 정부세종청사 브리핑에서 13일 예정된 고3 등교개학을 20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유치원·초·중·고교 개학 일정도 한 주씩 미뤄진다.

당초 등교수업은 13일 고3을 시작으로 20일과 27일, 6월 1일 총 4차례에 걸쳐 단계별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개학 연기에 따라 20일 고3을 시작으로 27일에는 고2·중3과 초 1∼2학년이, 6월 3일에는 고1·중2와 초 3∼4학년이, 6월 8일에 중1과 초 5∼6학년이 등교한다.

한편, 서울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감염 확진자는 오늘 낮 12시 기준 86명으로 집계됐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5-11 18:07:33 수정 2020-05-11 18:09:54

#확진자 , #초중고 , #클럽 , #개학 , #클럽 확진자 , #초중고 개학 , #개학 연기 , #이태원 클럽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