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국민 47.5%, 코로나19 우울감…멘탈데믹 대비해야

입력 2020-05-19 09:30:02 수정 2020-05-19 09:3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우리나라 국민 절반은 불안이나 우울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연구원이 지난 4월 '코로나19로 인한 국민정신건강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코로나19로 인해 '다소'불안하거나 우울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45.7%에 달했다. '매우 심하게' 느끼는 비율은 1.8%로 나타나 전체적으로 절반 가까운 국민이 불안감이나 우울감을 호소했다.

특히 연령대가 증가할 수록 부정적인 감정을 비율은 높아졌다. 50대 52.2%, 30대 46.5%, 10대 40.0%가 불안,우울하다고 응답했다.

직업별로는 전업주부가 59.9%로 가장 높았고, 자영업자(54.3%), 계약직 근로자(53.4%), 중고등학생(46.8%), 무직자(46.7%)가 뒤를 이었다.



대구시민의 불안,우울감은 전국 평균보다 약 20% 높은 65.3%로 나타났다. 부산은 55.4%, 대전은 54.5%이었으며 경기도는 47.6%로 평균 수준이었다.

국민 20.2%는 코로나19로 수면장애를 경험한다고 말했으며, 대구시민은 그 비율이 30.6%에 달했다.

코로나19로 느끼는 스트레스는 타 재난과 비교해도 높은 수준이었다. 메르스의 1.5배, 경주,포항 지진의 1.4배, 중증질환의 1.3배, 세월호 참사의 1.1배 등 타 재난과 비교해 높은 수준이었다.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는 정도는 5점 척도를 기준으로 4.1점으로 나타나 메르스(2.8점), 경주,포항 지진(2.8점)보다 높은 수준임을 알 수 있다.

또한 국민 대부분은 확진자에 대해 위로와 동정을 느끼고 있으며(67.3%), 분노,원망은 16.2%, 무감정은 16.5%로 나타났다.

언론에서 코로나19에 대한 소식을 접할 때 ‘특정 개인,단체의 일탈행동에 대한 원망’이 느껴진다는 답변은 22.7%에 달했으며, 코로나19가 지속될 것이라는 절망감은 16.3%로 나타났다. 반면, 일선 의료인력에 대한 응원(19.2%), 정부와 방역정책 응원(12.3%) 등 긍정적인 답변도 비교적 높았다.

응답자 절반(49.6%)은 코로나19로 인한 심리적 고통을 완화하기 위해 심리정신 지원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이는 30대(53.8%)에서 가장 높았다.

설문 조사 결과를 반영해 <코로나19 세대, 정신건강 안녕한가!>를 내놓은 이은환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코로나19는 사회경제적 손실과 경제위기 못지않게 국민 정신건강에도 상당한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국민 트라우마 확산, 즉 멘탈데믹(mentaldemic)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연구위원은 코로나19로 인한 국민들의 심리정신적 트라우마를 회복하기 위해 ▲계층,대상별 국민 맞춤형 심리정신 회복지원 프로그램 도입, ▲포스트-코로나 자살증가 예방전략 수립 및 심리백신 프로그램 도입, ▲국공립 의료기관의 감염병-정신응급 대응체계 구축을 제안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5-19 09:30:02 수정 2020-05-19 09:30:02

#코로나 , #우울감 , #국민 , #국민정신건강 설문조사 , #경기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