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19 걸린 임산부 태반에서 상처·혈전 발견돼

입력 2020-05-25 10:00:10 수정 2020-05-25 10:00: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걸린 임산부의 태반에서 상처와 혈전이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로이터 통신은 미국 일리노이주 노스웨스턴 여성병원에서 3월 18일부터 출산한 여성 16명의 태반에서 상처 흔적이 발견됐다고 22일 전했다.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산모 16명 중 15명은 코로나 19에 걸리지 않은 건강한 아이를 낳았고, 1명은 유산했다.

또한 산모 80%의 태반에서는 태아에게 가는 혈류를 손상할 수 있는 일종의 상처가 발견됐으며, 40%의 태반에서는 혈전이 있었다.

태반 혈류에 문제가 생기면 태아가 제대로 자라지 못하거나,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프리 골드스타인 박사는 "코로나바이러스와 혈전 사이 연관성을 뒷받침해주는 연구 결과"라고 설명하면서 코로나19에 걸린 산모가 낳은 아이들이 어떤 어려움을 겪는지 계속 추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5-25 10:00:10 수정 2020-05-25 10:00:10

#코로나 , #임산부 , #태반 , #혈전 , #임산부 태반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