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코로나 확산에 광주 지역 어린이집 전면 휴원

입력 2020-07-04 09:00:09 수정 2020-07-04 09:00: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광주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자 오는 6일부터 18일까지 어린이집 1073곳을 전면 휴원하기로 했다.

시는 최근 5일간 코로나19 확진자가 50명 이상 발생하고 접촉자가 급증하면서 어린이집을 통한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같은 조치를 내렸다.

휴원기간 동안 맞벌이 가정 등 가정양육이 어려운 가정을 지원하기 위해 보육교사는 정상 근무하는 등 긴급보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시간제보육제공기관 29곳은 정상 운영한다.

휴원 여부와 관계없이 학부모의 감염 우려로 어린이집을 다니는 아동이 결석한 경우에도 출석으로 인정해 보육료를 전액 지원한다.

어린이집 현원이 일시적으로 감소하더라도 현원 기준으로 인건비를 지원하는 등 특례도 인정한다.

임영희 광주시 출산보육과장은 “현재까지 어린이집과 관련한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영유아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겨 휴원 결정을 내렸다”며 “지역 내 확산이 매우 심각한 단계인 만큼 휴원기간 긴급보육 이용은 꼭 필요한 경우에만 이용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7-04 09:00:09 수정 2020-07-04 09:00:09

#어린이집 , #코로나 , #광주 , #코로나 확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