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Cooking

8월 아오리보다 빠르다…7월에 풀리는 국산 햇사과 '썸머킹'·'썸머프린스'

입력 2020-07-13 14:39:11 수정 2020-07-13 14:39: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맛과 품질이 우수한 국산 여름 햇사과 '썸머킹'과 '썸머프린스'를 13일부터 대형 유통업체에서 만날 수 있다.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이 두 가지 품종은 일본산 '쓰가루(아오리)'를 대체할 수 있는 여름 사과 품종이다.

8월 말쯤 익는 쓰가루 품종이 7월 초부터 덜 익어 유통되는 탓에 그 동안 여름 사과는 껍질이 질기고 떫은 맛이 난다는 소비자 인식이 강했다.

이에 정부는 이번 썸머킹과 썸머프린스를 통해 이러한 인식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썸머킹은 과즙이 풍부하고 조직감이 우수하며, 당도는 11~14 브릭스, 산도는 0.4~0.6%로 단맛과 신맛 비율이 좋아 새콤달콤한 맛이 특징이다.

썸머프린스는 지난 2016년부터 묘목을 보급해 지난해 첫 선을 보인 최신 품종이다. 중량은 썸머킹보다 약 10g 더 나가며, 당도는 11~12브릭스, 산도는 0.45~0.65%이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7-13 14:39:11 수정 2020-07-13 14:39:11

#사과 , #아오리 , #썸머킹 , #썸머프린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