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19 확산에…코엑스 베페 베이비페어 '잠정 연기'

입력 2020-08-19 18:43:51 수정 2020-08-19 19:23: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수도권 방역에 비상이 걸리면서 오는 20일부터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기로 했던 '제38회 베페 베이비페어'가 잠정 연기됐다.

19일 오후 6시 30분 경 베페 베이비페어 측은 홈페이지에 "8월 20일~23일 코엑스에서 진행 예정이었던 제38회 베페 베이비페어 개최 연기를 안내드립니다. 코로나 19 확산세에 따라 참관객 여러분의 안전을 위한 연기 결정이오니 여러분의 많은 양해 부탁드립니다" 라는 공지를 올렸다.

베페 베이비페어 측은 최근 수도권 확진자가 폭증한 상황에서도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철저하게 관리를 하고 있으며, 이러한 관리로 지하철, 대형마트, 백화점보다 안전한 수준의 시설이라 크게 문제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하지만 오늘(19일)을 기점으로 실내 50인 및 실외 100인 이상이 모이는 행사가 금지되고, 코엑스아쿠아리움 관련 확진자 발생으로 19일 아쿠아리움이 임시 휴장되면서 결국 일정을 연기한 것으로 보인다.

오는 20일부터 23일까지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하기로 했던 베페 베이비페어는 작년 8월 기준으로 개최 당시 약 9만여명의 관람객이 다녀갔을 정도로 많은 인파가 몰리는 육아 박람회다. 무엇보다 상대적으로 면역력이 취약한 임산부 및 영유아 관람객이 많기 때문에 관람객 중 감염자가 있을 시 바이러스 감염의 직격탄을 맞을 위험에 대한 우려가 계속 돼 왔다.

베페 베이비페어에 참가하는 일부 업체 역시 "참가업체의 피해 역시 불가피하고, 코로나가 발생 시 참가업체과 모든 관람객이 2주간 격리대상이 된다"면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라도 일정을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19일 정부는 방역수칙 위반 시 적발된 시설의 책임자 및 이용자에 대해서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즉각 고발 조치하고, 집합금지 명령위반으로 인한 확진자 발생 시 방역 비용 및 환자치료비 등 모든 제반비용에 대해 구상권(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키즈맘 뉴스룸 kizmom@kizmom.com
입력 2020-08-19 18:43:51 수정 2020-08-19 19:23:10

#베이비페어 , #코로나 , #코엑스 , #코엑스 전시컨벤션센터 , #베페 베이비페어 , #코엑스 베이비페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