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광명남초교 방과후 돌봄교사·초등생 2명 확진

입력 2020-08-24 11:10:03 수정 2020-08-24 11:10: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 광명시 광명남초등학교 돌봄교사와 이 교사를 접촉한 학생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광명시에 따르면 이 학교의 방과후 돌봄교사는 하안동에 거주하는 A씨로, 22일 코로나 양성으로 확인됐으며23일 A씨와 접촉한 학생 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광명시는 이날 오전 9시부터 광명남초등학교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확진자와 접촉 가능성이 있는 1~5학년 학생, 교직원 367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A씨의 감염경로 및 확진자들의 동선과 접촉자들에 대해서 조사 중이다.

시는 “최근 수도권 집단감염의 여파로 관내에서도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8-24 11:10:03 수정 2020-08-24 11:10:03

#광명남초교 , #방과후 , #초등생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돌봄교사 , #초등학교 코로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