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추석 앞두고 전통시장·여객터미널 등 안전점검

입력 2020-09-13 09:00:01 수정 2020-09-13 09: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는 다가오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전통시장과 여객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과 안전 취약시설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11일 시에 따르면 안전점검대상은 다중이용시설 350개소 (전통시장 185개소, 대규모점포 160개소, 종합여객터미널 5개소)와 안전취약시설(D·E급) 122개소 등 총 472개소다.

전통시장과 대규모 점포는 조리를 위해 대부분 LPG를 사용하고 있어 화재에 취약한 구조라 전기와 가스안전을 집중적으로 살피고 명절 버스 이용을 위해 일시에 사람이 많이 모이는 여객터미널은 사고발생시 자칫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소방시설과 피난동선 확보 등을 점검할 방침이다.

또한 D‧E급 안전취약시설 122곳도 점검한다. 특히 노후 주거지 우선으로 살피고 보수가 필요한 곳은 추석 전까지 신속하게 조치될 수 있도록 한다. 노후화가 심각하거나 위험 시설물에 대해선 정밀안전진단 실시, 시설 이용금지, 대피명령, 과태료 부과 등의 조치로 피해를 사전에 예방한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이번 명절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역 간의 이동이 최소화 되겠지만 위험시설에 대해선 사전에 점검하여 사고를 예방하고, 시민들이 안전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9-13 09:00:01 수정 2020-09-13 09:00:01

#여객터미널 , #전통시장 , #안전점검 , #서울 , #안전 취약시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