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코로나19 '진단검사 간편의뢰' 시스템 도입

입력 2020-10-21 14:00:01 수정 2020-10-21 14: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는 코로나19 환자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도록 하는 '진단검사 간편의뢰'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의료기관에서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 환자를 진료 후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대해 검사 의뢰서를 발급해주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바로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다.

지금까지는 병원이나 의원에 먼저 들렀더라도 보건소 진단검사 전에 다시 진료 절차를 밟아야 했다.

서울시는 이 시스템의 원활한 작동을 위해 호흡기 증상환자가 찾는 1차 의료기관과 서울시 의사회에 협조를 요청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동네의원에서 진료 후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빠르고 편리하게 받을 뿐 아니라 1차 의료기관의 안전한 진료환경 조성에도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0-21 14:00:01 수정 2020-10-21 14:00:01

#진단검사 , #간편의뢰 , #코로나 , #진단검사 간편의뢰 , #보건소 진단검사 , #코로나19 검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