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경남 양산서 수능 감독관했던 교사 코로나19 확진

입력 2020-12-09 17:00:55 수정 2020-12-09 17:26:3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남 양산시의 한 학교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 감독관을 했던 교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9일 경남도에 따르면 지난 3일 수능감독관으로 근무한 교사 A씨가 8일 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다만, 수험생과 감독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방역수칙을 준수해 수험생 등 검사자를 동선 노출자도 분류햇다.

A씨는 부산 1060 확진자로, 수능 다음날인 4일부터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였다. 이 교사는 수능 감독관으로 양산의 고등학교 3개 교실에 들어갔다.

3개 교실의 수험생은 59명이고, 이 교사와 접촉한 동교 감독관 등 교사는 55명이다. 방역당국은 이들 114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2-09 17:00:55 수정 2020-12-09 17:26:32

#감독관 , #코로나 , #경남 , #양산 , #수능 , #교사 , #확진 , #수능 감독관 , #경남 양산시 , #대학수학능력시험 감독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