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생리통 완화·발진 예방?" 온라인 허위광고 169건 적발

입력 2021-01-21 09:51:01 수정 2021-01-21 09:51: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생리대, 질세정기, 여성청결제 등 여성건강제품을 허위·과대광고 한 사이트 169건이 적발됐다.

21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이번에 적발된 광고 제품은 의약외품인 생리대 72건 ▲의료기기인 ‘질세정기’ 17건 ▲화장품인 ‘여성청결제’ 80건 등이다. 허가받지 않은 의학적 효능을 광고한 사례가 가장 많았고, 타사 제품과의 비교 광고, 국내 허가를 받지 않은 해외직구 제품 광고 등도 있었다.

질병의 예방, 완화를 표방하는 생리대 허위·과대 광고 (사진= 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는 여성건강제품을 판매하면서 과학적으로 검증된 적이 없고 허가받지 않은 의학적 효능을 허위‧과대광고하는 사례가 온라인 상으로 확산됨에 따라 소비자 피해를 막기 위해 이번 점검을 실시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생리대, 질세정기를 구입할 때는 ‘의약외품’이나 ‘의료기기’로 허가받은 제품인지 표시‧허가사항을 반드시 확인해야 하고 특히 질병 등에 효과가 있다고 광고하는 제품을 구매할 때는 상세 허가사항 등을 반드시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1-21 09:51:01 수정 2021-01-21 09:51:01

#허위광고 , #생리대 , #온라인 , #여성 , #온라인 허위광고 , #여성 청결제 , #질세정기 , #식약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