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자연이 숨쉬는 학교" 서울시, 초중고에 '그린숲' 조성

입력 2021-02-03 14:00:01 수정 2021-02-03 14: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구로구 개봉초등학교



서울시는 학교 내에 자연학습장과 벽면녹화 등을 조성해 자연이 살아 숨쉬는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코로나로 지친 일상에 활기를 더하고 미세먼지와 폭염도 막는다는 취지다.

이번 사업은 초중고 30개교를 대상으로 시행된다.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적인 113종의 나무 5만 그루를 심고 건물벽과 창가에는 덩굴식물을 심어 여름철 폭염을 막아주는 ‘그린거튼’을 만들 예정이다.

시는 이번 사업의 기대효과로 ▴교내 녹지 확충 ▴아이들이 생활 속에서 자연을 접하며 자연스럽게 이뤄지는 환경교육 ▴미세먼지‧폭염 등 환경 위해로부터의 탈피 등을 꼽았다.

대상학교 중 성동구 도선고등학교 등 29개교는 서울시가 추진하는 ‘에코스쿨 조성사업’으로,
구로구 구로중학교는 환경부와 협업하는 ‘도시 소생태계 조성사업’으로 추진된다.

‘에코스쿨’은 서울시가 2013년부터 8년째 지속하고 있는 자연친화적 학교 만들기 사업으로 ‘20년까지 374개교에 축구장(7,140㎡) 36개 규모(26만㎡)의 녹지공간을 새로 만들었다.

각 학교운영위원회, 학부모, 교사, 학생, 지역주민 등 다양한 구성원들로 이뤄진 에코스쿨 추진위원회의 의견을 반영하고 각 학교 환경을 고려해 식재가능한 곳에 다양한 녹지를 만든다.

일부 학교는 서울시교육청 ‘꿈을 담은 놀이터 만들기 사업’을 연계 추진한다. 교내 녹지공간과 연결되는 놀이시설물을 설치해 학생들이 다양한 놀이 활동을 즐길 수 있게 한다.

환경부가 주관하는 ‘도시 소생태계 조성사업’은 2015년부터 ‘에코스쿨’과 연계 추진한 사업이다. 국비 50%가 지원되며 2018년까지 총 5개 학교 옥상에 녹지를 만들었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에코스쿨’을 통해 학생과 시민들이 주거지 가까이에서 자연과 함께 휴식을 취함으로써 코로나19 발생 장기화로 지친 일상에 활력을 더하고 정서적 안정감을 회복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2-03 14:00:01 수정 2021-02-03 14:00:01

#초중고 , #그린숲 , #서울 , #교내 녹지공간 , #에코스쿨 조성사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