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수면마취 상태 여성 신체 몰래 찍어...20대 실형

입력 2021-02-22 11:25:41 수정 2021-02-22 11:25:4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수면 마취 환자와 버스 승객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병원 사회복무요원이 항소심에서 실형을 받았다.

전주지법 제2형사부(김유랑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등 혐의로 기소된 A(27)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1년의 원심을 유지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전북의 한 병원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했으며, 2015년 11월부터 2019년 8월까지 무려 82차례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내시경 검사 후 수면 마취 상태인 여성의 신체를 핸드폰 카메라로 찍고, 탈의실에서도 촬영 장비를 설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소집해제 후 버스 등에서도 범행을 저질렀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의료시스템에 대한 피해자의 신뢰를 훼손하고 범행 기간 및 보유 영상 분량 등을 고려하면 죄질이 불량하다"며 "원심의 형이 너무 무겁거나 가벼워 보이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2-22 11:25:41 수정 2021-02-22 11:25:41

#수면마취 , #여성 , #수면마취 상태 , #병원 사회복무요원 , #몰카 , #몰래카메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