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전국 초·중·고 기초학력 진단평가…고2·고3은 제외

입력 2021-03-08 09:51:31 수정 2021-03-08 09:51:3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학기를 맞아 전국 초·중·고등학교에서 고2·고3을 제외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기초학력 진단평가를 실시한다.

교육부는 각 시·도 교육청의 자체 계획에 따라 이달 안에 기초학력 진단평가를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학력 격차가 심해졌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기초학력 미달 학생의 증가 여부에 관심이 모인다.

기초학력 진단평가는 학습이 부진한 학생을 찾아내어 학기 초 교육에 흥미를 잃지 않도록 하기 위해 실시하는 시험이다.

초등학교 저학년은 읽기, 쓰기, 셈하기 등의 기초 문항을, 나머지 학년은 교육청과 학교의 재량에 따라 국어·영어·수학·과학 등 주요 교과 일부 혹은 전체 과목을 시험 본다.

이번 기초학력 진단평가가 코로나19 학력 격차를 보여주는 예가 될것이란 전망이지만 교육부는 시험 결과를 학력 격차 분석에 활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기초학력 진단평가 결과는 학생과 학부모에게만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3-08 09:51:31 수정 2021-03-08 09:51:31

#초등학생 , #기초학력 , #신학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