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 초등학교 예비소집 불참 아동 소재 모두 확인

입력 2021-04-05 14:48:18 수정 2021-04-05 14:48: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교육청이 공립초등학교 예비소집에 불참한 아동의 소재를 모두 확인했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월 4일 기준으로 올해 예비소집 불참 아동은9천949명(공립 9천910명, 사립 39명)이었다. 이는 전체 취학 통지자 7만1천592명의 13.8%였다.

이 중 9천932명은 유예, 면제, 해외 체류, 다른 학교 전학 예정 등으로 소재 파악이 됐고 17명은 소재 불명이었다.

5일 시교육청은 교육지원청, 학교, 주민센터, 경찰의 추적으로 이들 17명도 소재 파악이 완료됐다고 전했다. 17명 중 14명은 해외 체류, 나머지 3명은 주민등록상 주소지와 거주지가 다른 경우였다.

올해는 거주지 이전이나 입학 학교 변경 등 취학대상자 변동 사항이 학교에 통보되지 않아 예비소집 불참 아동의 소재 파악 기간이 작년보다 21일 더걸렸다.

시교육청은 미취학 아동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의무취학 처리 절차 관리 시스템' 개선안을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안건으로 상정하고 행정안전부·교육부·서울시 등과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미취학 아동에 대해 월 1회 이상 아동의 소재·안전 확인 및 취학 독려 등 미취학 아동 관리와 지원을 철저히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4-05 14:48:18 수정 2021-04-05 14:48:18

#초등학교 , #예비소집 , #서울 , #아동 , #예비소집 불참 , #서울 초등학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