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서울 학생들 한 달에 두 번 '채식 급식'

입력 2021-04-08 14:24:49 수정 2021-04-08 14:24:4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 학생들은 이번 달부터 매달 두 번 고기 없이 채소 위주로 이루어진 점심 급식을 먹게 된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달부터 관내 모든 학교에서 월 2회 '그린 급식의 날'을 운영하여 채식을 운영하도록 하고 일부 학교에는 '그린 바'를 설치해 채식 선택제를 시범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그린(GREEN) 급식'이란 성장(Growth)·책임감(Responsiblity)·생태시민(Ecological citizen)·친환경(Ecofriendly)·자연에 대한 예절(Nature etiquette)의 약자로 개인의 육체적·정신적 건강을 넘어서 지구환경까지 생각하는 삶의 태도를 형성해 나간다는 뜻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채식 급식 뿐 아니라 먹거리 생태 전환 교육계획을 포함한 학교 교육계획을 연계 운영한다.

아울러 교육과정에서 활용할 수 있는 장학자료집 등을 만들어 민·관 협력을 통한 채식 체험 행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4-08 14:24:49 수정 2021-04-08 14:24:49

#서울시교육청 , #서울 , #채식 , #급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