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오세훈 표 '서울 방역', 무엇이 다를까

입력 2021-04-12 11:38:47 수정 2021-04-12 17:43:4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오세훈 서울시장은 11일 정부의 방역 지침과 별도로 '서울형 거리두기'를 시행할 계획을 밝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방역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비판했지만 오 시장은 그대로 별도의 방역안을 추진한다.

오 시장은 12일 브리핑에서 '서울형 상생방역' 추진 방안을 발표했다. 일률적 제한에서 벗어나 업종·업태별 특성을 고려해 영업시간 등을 달리 적용한다는 내용이다.

그는 동네상권 소생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희생을 강요하는 일률적인 '규제방역'이 아니라, 민생과 방역을 모두 지키는 '상생방역'으로 패러다임을 바꿔가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또 "오늘 오전 중대본 회의에서 중앙정부가 자가진단 키트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줄 것을 촉구했다"고 밝히고 식품의약안전처에 신속한 사용 승인을 촉구했다.

그는 "식약처의 사용승인과 별도로 신속항원검사키트를 활용한 시범사업 시행도 검토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어제 기준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수 587명 중 서울 지역 확진자가 160명인 가운데, 오세훈 시장표 서울 방역이 앞으로의 코로나19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 추이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주목된다.

한편 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국투본)를 비롯한 보수단체들은 12일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서울시 도심구역 집회 제안을 풀어줄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서울시 도심구역 집회 제한에 대해 "국민의 정치적 표현의 자유를 말살하는 '정치방역 계엄'"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시는 지난해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등 도심에서 열리는 대형 집회를 제한해왔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4-12 11:38:47 수정 2021-04-12 17:43:41

#서울시 , #오세훈 , #서울방역 , #방역 , #자가진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