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남아공 30대 여성 열 쌍둥이 출산...세계 기록 경신

입력 2021-06-09 16:16:43 수정 2021-06-09 16:16:4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남아프리카공화국의 37세 여성이 열쌍둥이를 한번에 낳아 세계 최다 쌍둥이 출산 신기록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

8일(현지시간) 현지 매체에 따르면 고시아메 타마라 시톨레는 전날 밤 수도 프리토리아의 한 병원에서 제왕절개로 아들 7명과 딸 3명을 출산했다. 수술 당시 고시아메는 임신 7개월 차였다.

산전 검사에서 병원 측은 고시아메가 여섯 쌍둥이를 임신했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출산 직전 검사에서 태아 두 명이 더 발견됐으며, 제왕 절개 과정에서 두 명이 더 추가돼 총 열 명의 아이가 태어났다.

이미 6살 쌍둥이 자녀를 두고 있었던 고시아메는 임신 기간 내내 잘 걷지 못했고, 출산 전에는 집에서도 목발을 짚고 다녀야만 했다.

현재 산모와 열쌍둥이는 모두 건강한 상태지만, 아기들은 조산한 탓에 인큐베이터에서 지내고 있으며 상당 기간이 지난 후 집으로 돌아갈 것으로 알려졌다.

산모의 남편은 "너무 감격스럽고 신이 내린 축복"이라고 말했다.

기네스월드레코드에 따르면 시톨레가 열쌍둥이를 낳기 전까지 최다 다둥이 기록을 지닌 사람은 지난달 모로코에서 제왕절개로 딸 다섯, 아들 넷 등 아홉 쌍둥이를 낳은 말리인 할리마 시세였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6-09 16:16:43 수정 2021-06-09 16:16:43

#남아공 , #쌍둥이 , #여성 , #출산 , #세계 , #기록 , #경신 , #쌍둥이 출산 , #출산 신기록 , #열 쌍둥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