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2025년 드론택시 전용 '하늘길' 개통"…국토부, 도심항공교통 시나리오 제시

입력 2021-09-28 09:58:00 수정 2021-09-28 09:58: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025년까지 서울 도시 한복판에 '드론 택시'가 다닐 수 있도록 도심항공교통(UAM·Urban Air Mobility) 전용 하늘길이 열리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국내 UAM 상용화를 위한 서비스 운용전략 및 시나리오를 전할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운용개념서 1.0'을 공식 발간했다고 28일 밝혔다.

여기에는 K-UAM 상용화와 관련한 단계별 운용전략, 이해관계자의 역할과 책임, 정상 및 비정상 상황에서의 운용시나리오 등이 담겨 있다.

또, 전용 하늘길(항로)인 UAM 회랑(Corridor) 을 포함한 3차원 도심 교통체계 운용 구상의 시안을 제시했다.

운용개념서는 초기(2025~2029), 성장기(2030~2034, 성숙기(2035~)로 단계를 나누어 UAM 운용전략을 각각 설명하고 있다.

초기(2025~2029) 단계에서는 탑승·조종을 맡은 기장이 기내에 함께 탑승한다. 성장기에는 원격 조종이 도입되며, 성숙기에는 자율비행 방식을 도입해 운용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단, 성장기에도 비상 상황시 승객 안전을 지키기 위해 기내 안전관리자가 함께 탑승하는 방식을 검토중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운용개념서에는 UAM 산업생태계 구축을 위한 이해관계자의 역할 등도 규정되어있다.

UAM은 지금까지의 항공산업과 달리 활주로가 없고, UAM 이착륙장을 뜻하는 버티포트(Vertiport)를 활용한다. 또한 도심 저고도 공역(300~600m)을 운항할 예정이다.

국가가 전담하던 공항시설 운영과 항공교통관제 서비스가 아닌 버티포트 운영 및 UAM 교통관리 업무가 새롭게 도임되며, 민간도 버티포트 운영자와 UAM 교통관리서비스 제공자로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9-28 09:58:00 수정 2021-09-28 09:58:00

#드론 , #택시 , #정부 , #도심항공교통 , #서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