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빈혈 환자 증가, 원인은 '식습관'?

입력 2021-10-08 10:53:30 수정 2021-10-08 10:53: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철분이 적은 닭고기 등의 식품을 먹는 추세가 이어지며 빈혈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철 결핍성 빈혈을 흔히 나타나는 빈혈의 형태로, 산소를 운반하는 적혈구 내 혈색소가 구성하는 가장 중요한 성분이 철분이다. 이것이 부족해지면 헤모글로빈의 생성이 줄어들고 골수에서으 적혈구 생산 또한 감소한다.

철 결핍성 빈혈의 증상으로는 피로, 창백한 피부, 현기증, 쇠약 등이다. 치료하지 않은 채 놔두면 심부전을 포함한 여러 건강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에 따르면 미국 퍼듀 대학의 영약학 교수인 코니 위버가 연구팀과 함께 1999~2018년 식품의 철분 함유량, 빈혈 환자 발생, 철 결핍성 빈혈에 의한 사망률 추이 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 기간 동안 철분 섭취량은 남성이 6.6%, 여성은 9.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또 돼지고기와 칠면조, 과일, 채소, 옥수수, 콩 등 500여 가지 식품에 들어있는 철분의 양도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철분 결핍성 빈혈에 의한 사망은 증가했으며 심한 빈혈로 치료를 받아야 하는 환자도 많아졌다. 특히 성별에서는 여성, 인종으로는 흑인들에게서 빈혈이 심했다.

요즘에는 철분이 많이 들어있는 적색육 대신 닭고기를 대신 먹고 탄수화물이 낮은 식단을 택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거기에 철분이 함유된 영양 강화(fortified) 곡물과 시리얼 섭취가 줄어들자 많은 이들에게 철분 결핍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연팀은 지적했다.

철분에는 헴철(hem iron)과 비헴철(non-heme iron) 두 가지가 있는데, 헴철이 비헴철보다 몸에 잘 흡수되는 성질이 있다.

헴칠은 적색육 같은 동물성 식품에, 비헴철은 렌틸콩, 시금치 같은 식물성 식품에 들어있따.

비타민C가 다량 포함된 감귤류는 식물성 비헴철에 도움을 줄 수도 있겠다.

그러나 철분은 너무 많이 섭취해도 '독'이 될 수 있으므로 '양날의 칼'이 될 수 있다고 샤피로 교수는 주의를 당부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영양학회(American Society of Nutrition) 학술지 '영양학 저널'(Journal of Nutrition) 최신호에 발표됐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0-08 10:53:30 수정 2021-10-08 10:53:30

#식단 , #변화 , #빈혈 , #철분 , #닭고기 , #적색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