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서울시교육청, 손가락 문 끼임 사고 방지 위해 1억원 투입

입력 2021-10-13 13:30:04 수정 2021-10-13 13:30:3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교육청은 학교 출입문에 손 끼임이 일어나 다치는 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1억여 원을 들여 손 보호대, 화장실 칸막이 잠금장치 보수·교체를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학교안전중앙공제회에 따르면 올해 1분기에 일어난 강화문 손 끼임 사고는 초등학교에서 450건, 중·고등학교에서 1천211건 발생해 적지 않은 수의 아이들이 손끼임으로 부상을 입었다.

보수 신청 접수를 완료한 결과 385개 학교가 손보호대 1만80건, 280개 학교가 화장실 잠금장치 1만2천331건을 신청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지금까지 손 보호대 40.7%, 화장실 잠금장치 13%를 교체했으며 오는 12월까지 보수 작업을 마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서울시교육청 교육시설관리본부는 "학생들의 안전사고 예방과 사생활 보호를 지속해서 추진한다는 의미"라며 "안전하고 쾌적한 교육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0-13 13:30:04 수정 2021-10-13 13:30:37

#교육청 , #서울 , #안전 , #학교 , #잠금장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