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도로교통공단, 어린이 통학길 안전 위해 '노란 전신주' 세운다

입력 2021-10-20 17:05:19 수정 2021-10-20 17:05: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도로교통공단이 강원지역 어린이들의 안전한 통학로 조성을 위해 '그린로드 대장정' 사업에 동참한다고 20일 밝혔다.

'그린로드 대장정'이란 기존 전신주에 황색 반사 실름을 부착한 노란 전신주를 초등학교 일대에 세워, 운전자와 어린이가 '어린이 보호구역'임을 한눈에 알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강원지역본부 주관 하에 도로교통공단 등 10개 협력 네트워크 기관이 함께하며, 어린이 눈높이에서 안전한 통학로를 만들고자 하는 뜻이 담겼다.

공단은 도내 아동 수, 차량 등록 대수가 가장 많은 원주시를 첫 지역으로 선정해 오는 12월까지 반곡초등학교, 북원초등학교 인근 어린이 보호구역에 노란 전신주를 새롭게 설치할 방침이다.

임직원이 모은 '코로드 기금'이 설치 비용을 지원한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교통사고로부터 어린이를 보호하고 쾌적하게 통학할 수 있도록 어린이 보호구역을 정비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지속적인 후원 활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0-20 17:05:19 수정 2021-10-20 17:05:19

#도로교통공단 , #통학로 , #안전 , #지원 , #어린이보호구역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