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수면의 질, 우리 몸 여기저기 영향 미친다"

입력 2021-11-22 10:59:29 수정 2021-11-22 11:01: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수면의 질이 비만, 당뇨병, 혈압, 심혈관 질환 등 건강의 여러 측면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에 따르면 미국 컬럼비아 대학 의대 심혈관 역햑 교수 마카렘 박사의 연구팀은 지난 2017~2019년 전국 보건·영양조사(NHANES)에 참여한 성인 4천559명의 조사 자료 분석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수면의 질을 파악하기 위해 하루 평균 수면시간, 취침-기상 시간의 일치 정도, 잠들기까지 걸리는 시간, 코골이 등 수면 장애, 낮의 지나친 졸음 등을 기준으로 수면 건강 점수를 매겼다. 또 이 점수에 따라 수면 건강을 상-중-하로 나눴다.

전체를 분석해본 결과 수면 건강 상위에 속하는 사람들은 하위 그룹보다 고혈압 위험이 66%, 당뇨병 위험이 58%, 비만 위험이 73%, 복부 비만 위험이 69%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쉽게 잠들고 코를 고는 일이 거의 없거나 낮에 졸음이 오지 않는 사람은 그 반대의 생활을 하는 사람에 비해 고혈압 위험이 46%, 당뇨병 위험 51%, 비만 위험 58%, 복부 비만 위험이 54% 낮았다.

또 매일 수면시간이 7~9시간이 사람은 수면 시간이 너무 짧거나 긴 사람보다 고혈압 위험이 29% 낮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일정한 시간에 잠들고 일어나는 규칙적 수면 습관과 주말, 주중 상관없이 하루 7~8시간 수면을 취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잠자리에 들기 전 카페인이나 알코올을 섭취·과식하지 않는 것 또한 수면의 질을 높이는 중요한 요소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 결과는 비대면 형태로 열린 미국 심장협회(American Heart Association) 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1-22 10:59:29 수정 2021-11-22 11:01:14

#수면 , #연구 , #코골이 , #수면시간 , #잠자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