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2022년 취학통지서, 12월3일부터 온라인으로 제출하세요”

입력 2021-12-01 15:00:02 수정 2021-12-01 15:0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는 12월 3일부터 2022학년도 초등학교 취학아동을 대상으로 '취학통지서 온라인 제출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2022학년도 초등학교 취학 대상은 원칙적으로 만 6세 아동으로 2015년 1월 1일부터 2015년 12월 31일 사이에 출생한 아동이다.

만 5세 아동이 조기입학을 희망할 경우 2021년 12월 31일까지 거주지 동 주민센터를 방문하여 신청 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전년도 입학 유예자들도 별도 연장신청이 없다면 이용 가능하다.

시가 제공하는 취학통지서 온라인제출 서비스는 취학예정 아동의 취학통지서를 인터넷 조회 후 해당 초등학교에 온라인으로 제출하는 서비스로, 이후 별도의 출력이나 제출 없이 취학통지서 제출이 완료된다. 서울에 거주하는 취학아동의 보호자인 세대주, 부모, 조부모 등이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이용방법은 12월 3일(금) 10시부터 12일(일) 24시까지 서울시 홈페이지 주요배너 또는 서울시 온라인 민원에 접속해, 공동인증서를 통해 본인 확인을 받은 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온라인 제출 후 취학통지서를 출력하고자 할 경우에는 온라인 민원 홈페이지 상단 ‘신청결과확인’ 메뉴에서 12일까지 출력이 가능하다.

취학통지서 발급·제출뿐만 아니라 취학 아동 및 예비 학부모에게 필요한 예방접종, 유의사항 등 관련 안내문을 다운받아 확인할 수 있다.

취학통지서 온라인 제출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취학아동 보호자는 해당 동주민센터 직원이나 통장 등을 통해 14일~20일 취학통지서를 우편 등으로 전달받게 되며 입학할 초등학교의 예비소집 참석 시 제출하면 된다.

올해부터 정부24에서도 취학통지서 온라인 ‘발급’ 서비스를 전국단위로 시작하여 서울시 온라인 민원 제출 서비스 오픈기간과 동일한 12월 3일부터 12월 12일 24시까지 운영한다.

서울시 취학통지서 온라인 제출서비스는 신청과 동시에 해당 학교로 ‘발급 및 제출’을 제공하고 있으나, 정부24에서는 온라인 ‘발급’만 가능해 예비소집 참석시 취학통지서를 출력하여 직접 제출해야한다.

강석 서울시 자치행정과장은 “서울시 취학통지서 온라인 제출 서비스는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하고 별도의 출력물 없이 취학통지서를 확인·접수 할 수 있는 편리하고 안전한 서비스”라며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자녀를 두고 있는 서울시 학부모님들의 많은 이용과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01 15:00:02 수정 2021-12-01 15:00:02

#취학통지 , #온라인 제출서비스 , #서울시 취학통지 , #초등학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