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내년 3월부터 서울 모든 유치원 '무상급식' 시행

입력 2021-12-09 10:12:40 수정 2021-12-09 10:12:4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내년 3월부터 서울 지역 모든 공사립 유치원에서 무상급식이 이뤄진다.

서울시는 오세훈 시장이 8일 오후 2시 서울시교육청 본관 대강당에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이성 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과 '서울시 유치원 친환경 무상급식 시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에 따라 서울시와 25개 자치구, 서울시교육청은 내년 3월1일부터 서울시내 공·사립 모든 유치원 790곳에 예산을 지원해 친환경 무상급식을 전면 시작한다.

소요 예산은 연간 총 699억원으로, 서울시교육청이 50%(350억), 서울시가 30%(210억), 자치구가 20%(139억)를 분담한다.

유치원 친환경 무상급식은 오세훈 시장이 지난 5월 유치원 무상급식을 빠르게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본격적으로 절차가 진행됐다.

유치원 전면 무상급식이 시행되면, 기존 서울 초·중·고등학교를 포함한 전 교육 과정에서 무상급식이 이뤄지게 된다.

시는 어린이들이 동일하게 높은 질의 급식을 공급받을 수 있고, 학부모들이 일부 부담하던 급식비 부담도 경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09 10:12:40 수정 2021-12-09 10:12:40

#무상급식 , #유치원 , #서울 , #유치원 무상급식 , #서울시 유치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