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딸 신분증으로 여대생인 척...22세 연하남과 연애한 엄마

입력 2021-12-13 11:08:11 수정 2021-12-13 11:08: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 데일리메일



20대 딸의 신분증을 도용해 연하남과 연애하고 빚까지 진 엄마가 체포됐다.

최근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아칸소주 출신 로라 오글스비(48)는 지난 2016년부터 사기 행각을 벌였다.

오글스비는 우편물에서 딸의 신분증을 발견한 뒤 미주리주의 한 작은 마을로 이사했고, 그곳에서 딸 로렌 헤이즈(22)의 신분을 이용해 미주리주 운전면허증을 땄다.

또 대학에 등록해 학자금 대출 등 각종 지원금으로 2만5000달러(약 2960만원)를 받았다.

게다가 그녀는 20대의 화장법과 옷 스타일을 따라하며 온라인 채팅 앱에 사진을 올렸고, 딸 행세를 하며 22세의 남성과 교제하기도 했다.

심지어 자신이 가정 폭력에 시달리다가 집에서 가출했다고 주장하며, 미주리주에 거주하는 한 부부를 만나 그들의 집에서 2년간 거주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 도서관에서 일하는 등 마을 사람들을 모두 속여가며 생활한 오글스비의 사기 행각은 결국 2년 만에 덜미를 잡혔다.

미주리주 지역 경찰이 아칸소주 경찰 당국으로부터 "오글스비가 딸의 신분을 이용해 금융 사기를 저질렀다"는 연락을 받고 오글스비를 체포했다.

오글스비는 사기죄로 가석방 없이 최고 5년 형의 징역형을 선고받았으며, 지원금을 받은 대학 측에 1만7500달러(약 2100만원)를 지불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13 11:08:11 수정 2021-12-13 11:08:11

#신분증 , #여대생 , #연하남 , #연애 , #엄마 , #금융 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