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자궁근종환자 매년 늘어…"작년 51만4천780명"

입력 2021-12-13 13:39:01 수정 2021-12-13 13:39: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가임기 여성에게 흔히 나타나는 자궁근종으로 병원 진료를 받은 사람이 지난해 51만4천여명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자궁근종 질환으로 병원 진료를 받은 환자는 2016년 34만3천107명에서 지난해에는 51만4천780명으로 50%나 증가세를 보였다.

자궁근종 진료 인원은 점차 늘어, 2017년 37만여명, 2018년 39만3천여명, 2019년 43만2천여명 등 연평균 10.7%씩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자궁근종 질환을 겪는 환자들을 연령대로 분류하면 40대가 전체 환자의 37.5%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50대 32.1%, 30대 16.0%, 60세 이상 11.8% 순으로 나타났다. 29세 이하는 2.6%에 그쳤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산부인과 정재은 교수는 "대다수 종양과 마찬가지로 연령과 비례해 발병률이 증가한다"며 "폐경 전인 40대에서 발생 빈도가 가장 높고, 50대에서는 폐경이 진행되면서 호르몬이 고갈돼 근종 크기가 커질 가능성도 작아진다"고 설명했다.

자궁근종은 특별한 증상이 없어 의심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지만, 일부 환자들은 생리 과다, 생리통, 골반통, 잦은 소변 및 복부 종괴 등 증상을 호소하기도 한다.

수술치료 요법 중에는 자궁을 보존하고 근종만 없애는 자궁근종 절제술과 자궁을 제거하는 전자궁 적출술이 있다.

향후 임신 계획이 있는 여성은 자궁근종 절제술을 진행하면 되는데, 근종이 재발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정 교수는 "현재까지 자궁근종을 예방하는 방법은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조기에 발견해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폐경이 되면 자궁근종이 없어진다는 잘못된 의학 지식 때문에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며 "자궁근종을 방치해 크기가 더 커질 경우 방광과 직장에 유착되어 수술이 어려워지거나 합병증이 생길 수 있어 적절한 시점에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2-13 13:39:01 수정 2021-12-13 13:39:09

#자궁 , #자궁근종 , #여성질환 , #가임기 , #여성 , #국민건강보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