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이의 '발열', 이렇게 대처하세요

입력 2021-12-17 17:34:21 수정 2021-12-17 17:34: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이에게 열이 나는 원인은 다양하다. 일반적으로는 감기 등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해 신체가 세균과 싸우면서 일어나는 발열이 대다수다. 그런데 아이가 갑자기 열이 나면 놀란 나머지 해열제를 과하게 먹이거나 잘못된 방법으로 열을 낮추려고 하는 부모들이 있다. 아이 몸에 자꾸 열이 나는 이유와 정도, 열 낮추는 법 등을 알아두면 초보 엄마아빠도 능숙하게 대처할 수 있다.

발열의 주요 원인

일반적으로 발열 증상은 인체의 면역체계가 외부로부터 들어온 균과 싸우고 있다는 증거다. 즉 흔한 감기일수도, 내분비 질환일 수도 있으며 예방접종을 마친 다음에도 잠깐 열이 날 수 있다.

체온 확인하기

체온계로 재었을 때 일정 온도를 넘어가면 미열, 고열 등으로 분류할 수 있는데 신체 부위별 정상 체온 범위는 다음과 같다.
신체 부위 정상체온 범위
항문 36.2~37.7℃
입안 35.7~37.3℃
겨드랑이 35.2~36.7℃

겨드랑이 체온을 기준으로 할 때, 37.7℃ 이상이면 미열로 판단할 수 있다. 만약 38℃ 이상이라면 병원을 방문하여 진찰을 받아야 한다. 39℃ 이상이 되면 고열로 간주해 빠르게 병원을 찾아 원인을 파악하고 해열제 등을 복용해야 안전하다.

열이 날 때 이렇게 하세요

아이에게 열이 날때에는 우선 일정 시간 간격을 두고 체온을 재주어야 한다. 만약 체온이 미열에 속한다면 아이의 상태를 확인해야 하는데, 평상시처럼 활동을 잘 하고 있다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미열과 동시에 기운이 없어 보일 때에는 옷을 벗긴 후 미지근한 물을 축인 타올 등으로 전신을 닦아 준 다음 열이 내려가는지 지켜보자.
이런 방법에도 불구하고 열이 점점 심해져 고열이 난다면 해열제를 먹여야 하는데, 용법에 나와있는 대로 ml를 잘 맞추어 먹여야 한다. 그리고 빠른 시일 내에 병원을 방문하자.

해열제 과다 복용 주의

아이의 열이 내려가지 않는다고 해열제를 과하게 먹여서는 안된다. 또, 아이가 자주 열이 난다고 해서 매번 해열제를 복용하는 것 또한 잘못된 방법이다. 열이 난다는 것은 아이 몸이 바이러스를 감지했다는 뜻이므로, 열이 더 오르는지 내리는지 등 변화 추이를 계속해서 살펴봐야 비로소 아이 몸 상태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다. 해열제로 무조건 열을 내려버리면, 더 이상 면역체계가 싸움을 하려고 하지 않게 되어 오히려 아이의 면역력이 약해질 수 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2-17 17:34:21 수정 2021-12-17 17:34:21

#발열 , #감기 , #바이러스 , #유아 , #건강 , #아기 , #해열제 , #면역력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