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 재택치료 중이던 임신부, 구급차서 남아 출산

입력 2021-12-20 09:03:57 수정 2021-12-20 09:04: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코로나19에 확진돼 재택치료를 받던 임신부가 병상을 구하지 못해 119 구급차에서 출산했다.

경기도 양주소방서는 18일 새벽 1시 반쯤 경기 양주시에 사는 30대 임신부 A 씨가 구급차 안에서 아이를 출산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진통이 온 뒤 119에 신고해 구급차에 태워졌지만, 서울과 경기도 일대 병원 16곳으로부터 임산부 수용이 가능한 병상이 없었다.

그 사이 A씨의 진통이 심해져 시간을 지체할 수 없다고 판단한 구급대원들은 원격으로 소방의료팀의 지도를 받아 구급차 분만 세트를 이용해 분만을 도왔고, 30여 분 뒤 A씨는 남자아이를 순산했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급 출동에 출동한 최수민 소방교와 박은정 소방사는 "생명의 소중함과 구급 활동을 통한 보람을 느낄 수 있는 기회였다"라고 밝혔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20 09:03:57 수정 2021-12-20 09:04:11

#재택치료 , #코로나 , #임산부 , #구급차 , #남아 , #출산 , #코로나 재택치료 , #구급차 분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