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영국 연구진, "감기 증상 절반은 오미크론 가능성 있어"

입력 2021-12-24 14:00:07 수정 2021-12-24 14:00: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영국 연구진은 기침과 콧물, 두통 등 일반 감기 증상이 있는 환자의 절반은 코로나19에 걸렸을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BBC방송 등은 현지시각 23일 킹스칼리지 런던(KCL)과 함께 코로나19를 추적해온 조 코비드(Zoe COVID) 연구팀의 이같은 분석 결과를 소개하면서 "감기 증상이 있다면 즉각 코로나19 검사를 해야 한다"는 조언을 전했다.

현재 영국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14만4천명에 달하는 등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 중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확진자는 경미한 증상을 보이는가 하면 아예 증상이 없는 사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팀 스펙터 교수는 "유증상 확진자가 지난주 폭발적으로 증가했는데, 대부분 오미크론 양성 환자는 목 통증과 콧물, 두통으로 시작되는 일반 감기와 같은 증상을 느낄 것"이라며 "코로나19의 주요 증상이 더는 반복적인 기침과 고열, 후각·미각 상실 등이 아니라는 것을 명백히 보여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미크론 양성 환자는 일반 감기처럼 느낄 것"이라며 "생명을 구하려면 이런 대중 메시지를 시급히 바꿔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24 14:00:07 수정 2021-12-24 14:00:07

#영국 , #연구진 , #코로나 , #감기 증상 , #유증상 확진자 , #오미크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