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크리스마스 강추위 오나...서울 '동파 경계' 발령

입력 2021-12-24 15:02:01 수정 2021-12-24 15:02: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는 이번 주말 강추위가 예상됨에 따라 25일 오전 9시를 기점으로 수도계량기 '동파 경계' 단계를 발령한다고 24일 밝혔다.

동파 경계 단계는 4단계 동파예보제 중 3단계에 해당하며 일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미만의 날씨가 2일 이상 지속될 때 발령된다.

영하 10도 이하의 기온이 지속되면 계량기함 보온조치를 했더라도 동파가 발생될 가능성이 높다. 이에 외출시나 수돗물을 사용하지 않는 야간시간 등에는 수도꼭지를 조금씩 흘려둬야 한다.

최저기온이 0도~영하 10도 이하일 때는 45초, 영하 10~15도 이하일 때는 33초에 일회용 종이컵을 채울 정도의 수돗물을 흘려야 동파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

이 기준에 따라 수돗물을 10시간 흘릴 경우 가정용 수도요금 기준 하루 100원 미만의 비용이 발생해 경제적으로도 큰 부담이 되지 않는다.

시는 동파, 동결 피해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동파 대책 상황실'도 24시간 운영한다.

동파가 의심되면 서울시 상수도 민원상담 챗봇 '아리수톡', 다산콜센터, 관할 수도사업소로 신고하면 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24 15:02:01 수정 2021-12-24 15:02:01

#크리스마스 , #강추위 , #서울 , #동파 , #발령 , #동파 경계 , #동파 대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