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 초1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로 줄인다…입학준비금 20만원 지원

입력 2022-01-05 11:26:08 수정 2022-01-05 11:30: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교육청이 올해부터 초등 1학년의 학급당 학생 수를 20명 이하로 점차 낮추고 초등학교 신입생에게 20만원의 입학준비금을 지원한다.

또 학생들에게 인공지능(AI)에 기반한 맞춤형 학습을 제공하고 중학교 신입생 1명 당 1대의 스마트기기를 보급할 예정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5일 서울 서초구 나래학교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22 서울교육 주요업무'를 발표했다.

서울시교육청은 '공교육의 격차 없는 출발선 지원'을 목표로 학급당 학생 수가 20명 이하인 초등학교 1학년 교실을 단계적으로 늘리기로 했다.

올해부터 20명 이하의 초등 1학년 학급이 있는 학교를 전체의 56.6%까지 늘리고, 내년에는 70.1%, 2024년에는 90%까지 높인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중학교와 고등학교 신입생에게 1인당 입학준비금 30만원을 지원한 데 이어 올해부터는 초등학교 신입새에게 입학준비금을 20만원씩 제공한다.

올해 입학준비금을 받게 되는 초등학교 신입생은 약 6만8천800명이며, 소요 예산은 140억 원이다. 이 비용은 교육청, 서울시, 자치구가 각각 4:3:3의 비율로 부담한다.

유치원도 변화가 생긴다. 유아가 집에서 가까운 유치원을 안전하게 다니도록 초등학교처럼 학구로 배정받아 도보로 통학하는 '우리동네 공립유치원'을 확대한다.

이에 더해 올해부터는 서울 초·중·고 뿐만아니라 사립유치원에도 친환경 무상급식이 제공된다.

초·중·고 교육비 지원대상과 금액도 늘어난다. 무상교육 제외 학교는 중위소득 60% 이하까지 학비가 지원되며, 지원금액은 연 38만7천 원에서 연 73만1천 원으로 189% 인상된다.

또 모든 중학교 신입생과 교원에게 1인 1 스마트기기를 지원하는 '디벗' 사업을 추진해 학생들이 대면 수업 교실에서도 디지털 매체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

조 교육감은 "2022년 서울교육은 코로나로 인한 학생들의 교육 결손을 맞춤형 지원을 통해 먼저 회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1-05 11:26:08 수정 2022-01-05 11:30:08

#서울시교육청 , #서울 , #초등학교 , #학생 , #입학 , #입학준비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