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쓰레기 집에 어린 형제 방치한 엄마...형은 코로나 확진

입력 2022-01-22 09:00:01 수정 2022-01-22 09: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초등학생 형제를 쓰레기가 가득한 집에 방치한 엄마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40대 A씨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18일 형제를 발견한 구청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집은 곰팡이가 핀 쓰레기가 가득했고, 벌레들이 돌아다니는 등 비위생적인 환경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두 아들은 아동보호센터로 옮겨졌다. 특히 큰 아들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조사를 받던 A씨는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어 곧바로 귀가 후 격리됐다.

경찰은 격리가 끝나는 대로 해당 사건을 서울경찰청으로 이송할 예정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1-22 09:00:01 수정 2022-01-22 09:00:01

#쓰레기 , #코로나 , #형제 , #방치 , #엄마 , #코로나 확진 , #초등학생 형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