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워킹맘 77%, 출산 후 다시 일터로…산후조리원 기간 감소

입력 2022-01-26 09:51:08 수정 2022-01-26 09:51: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해 출산한 산모들 중 60%가 출산 전까지 일을 했으며, 이들 가운데 4분의 3 이상이 다시 일터로 돌아갔거나 복귀할 예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산후조리원에서 머무는 기간은 평균 12일이며 249만원을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보건복지부가 지난해 출산한 산모 3천127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2021년 산후조리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9.8%가 '출산 전까지 하루 1시간 이상 수입을 목적으로 일을 했다'고 응답했다.

이들 중 63.8%는 출산휴가를 사용했고, 나머지는 자영업이나 프리랜서 등 개인 사업자에 해당하거나 별도의 출산휴가 제도를 사용하지 않고 자체 휴가 제도를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출산 전까지 일을 했다고 답한 산모 중 77.5%가 다시 일터로 돌아갔거나 복직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배우자의 경우 53.3%가 아내의 산후조리 기간에 맞춰 출산휴가를 사용해 다른 자녀를 돌보거나 아이와 함께하는 시간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81.2%가 산후조리원을 이용했고, 평균 이용 기간은 12.3일, 비용은 243만1천원이었다.

산후조리원 장소로는 집(26.8일), 친가(23.7일), 시가(20.9일) 순서대로 기간이 길었고, 평균적으로 지출한 비용은 81만5천원이었다.

2018년 시작된 첫 실태조사와 비교하면 작년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집이나 친정, 시가에서의 산후조리 기간이 늘고, 산후조리원에서 머무는 기간은 감소했다.

또 산후조리 기간 동안 산모의 52.6%가 산후우울감을 느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8년 당시 나왔던 50.3%보다 2.3%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출산 후 1주일간의 감정 상태에서 산후우울 위험군은 전체의 42.7%에 달했다.

이에 산후조리원이나 집에서 '산후 우울관리'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고 답한 비율은 각각 93.0%, 79.4%로 높았으나 실제로 교육이 이뤄진 비율은 27.5%, 17.6%에 그쳤다.

산후조리 실태조사는 산모와 신생아의 건강 증진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3년 주기로 시행된다. 이번 조사는 2018년에 이어 두 번째로 실시된 것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1-26 09:51:08 수정 2022-01-26 09:51:08

#엄마 , #출산 , #출산휴가 , #배우자 , #산후조리원 , #보건복지부 , #산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