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로 매출 급감한 서비스 업종은?...여행사·비디오방·목욕탕 '울상'

입력 2022-02-14 09:55:32 수정 2022-02-14 09:55:3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코로나19 사태로 여행사와 비디오방, 목욕탕 등 업종이 가장 큰 매출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이루어진 백신 접종과 위드 코로나 정책 등에 힘입어 서비스업 생산이 비교적 큰 폭으로 증가했지만 이들 업종은 여전히 60~80%대 매출 감소율을 나타내고 있다.

14일 통계청의 연간 산업활동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서비스업 생산은 4.3%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2020년의 서비스업 생산률은 2.0% 감소했지만 지난해 4% 이상 증가했으며,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비해 2.2% 증가율을 보였다.

숙박·음식점과 도소매업 등이 포함된 서비스업은 코로나19 사태에 의한 방역조치로 매출이 급격히 감소한 대표적인 분야다.

다만 지난해 초 시작된 백신 접종과 연말에 이루어진 위드 코로나로의 정책 전환, 국민들의 코로나19 사태 적응 등 영향으로 연말이 될수록 매출이 증가했다.

그러나 이런 매출 회복 동향에도 가장 소외됐던 서비스 업종이 여행사다.

여행사 업종의 생산은 코로나19 첫 해인 2020년에 전년 대비 78.6% 감소했고, 이어 지난해에는 31.6% 또 줄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하면 지난해 생산 감소율이 무려 85.4%에 달한다.

이는 해당 업종의 총생산 감소에 대한 통계로 업체 수 변동 등 상황에 따라 변화하는 매출 증감에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여행 업종에 대한 직접적인 제한은 없었지만, 정부가 이동 자제를 권고하고 소비자 사이에 여행 안전에 대한 염려가 커지는 등 간접 영향이 매출 급감의 원인인 것으로 분석된다.

비디오방과 영화관 등 영화·비디오물 상영업종의 2년간 매출 감소율도 74.7%에 달한다.

2020년에 생산이 73.7% 감소한데 이어 지난해에도 3.8% 또 줄었다.

목욕탕과 이·미용, 마사지 업소 등이 포함되는 욕탕업 및 기타 신체관리 서비스 업종의 생산은 2년간 61.2% 줄었다. 2020년에 41.9%가 줄어든 데 이어 작년에도 33.1% 또 감소했다.

반면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매출이 급증한 서비스 업종도 있다.

증권 및 선물중개업 생산은 최근 2년간 109.5% 급증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전 세계 증권시장이 상승하는 과정에서 수혜를 입은 것이다.

같은 금융 관련 업종이라도 보험 및 연금 관련 서비스업은 2년간 매출이 0.5% 줄었다.

인터넷쇼핑 업종도 2년간 매출이 53.3% 증가했다. 비대면 소비문화가 점차 강해지면서 2020년 생산 증가율이 31.0%, 2021년에 17.0%였다.

부동산 중개 및 감정평가업의 매출도 2년간 50.7% 늘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2-14 09:55:32 수정 2022-02-14 09:55:32

#코로나19 , #목욕탕 , #여행사 , #매출 , #위드코로나 , #코로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