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미세먼지 많은 지역 3년 거주하면 난청 위험 20%↑"

입력 2022-02-15 09:53:14 수정 2022-02-15 09:54: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이 많은 지역에 사는 사람은 난청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천대학교 길병원 예방의학과 최윤형 교수 연구팀은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1만5천51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15일 밝혔다.

연구팀은 이들의 청력검사 시점을 기준으로 3년 전까지 각각 살았던 지역의 미세먼지(PM10), 이산화질소, 이산화탄소, 아황산가스 등 대기오염 물질 농도를 수집해 노출 정도와 청력 손실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청력 손실은 평균 청력 역치 25dB 초과로 정의했는데, 정상 청력은 평균 청력 역치 25dB 이하이다. 이 기준을 넘어갈 경우 난청이라고 할 수 있다.

그 결과 대기오염 물질에 장기간 지속적으로 노출될 시 청력 손실 위험이 높아졌다.

청력검사 전 3년간 국내 대기환경 기준치(50㎍/㎥) 이상의 미세먼지(PM10)에 노출된 그룹의 청력 손상 위험은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20% 높았다. 이산화질소, 일산화탄소, 아황산가스 등에 기준치 이상 노출된 그룹도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이는 청력 손실의 원인인 소음 노출, 기저질환, 나이, 기타 생활 습관과 환경 등 외부 요인을 모두 통제했을 때의 비교 결과다.

대기오염 노출로 인해 체내 산화스트레스 수치가 올라가면서 달팽이관의 혈류 흐름이 줄어들며, 이로 인해 안쪽 귀의 세포가 줄어들면서 청력 손실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측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달팽기관은 귀의 가장 안쪽인 내이에 위치한 청각기관으로, 이 기관이 손상될 경우 청력 손실이 일어날 수 있다.

최 교수는 "미세먼지와 같은 대기오염 물질이 체내 산화스트레스를 증가시키면서 달팽이관이 퇴화해 청력 손실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접할 수밖에 없는 미세먼지와 청력 손실의 연관성을 밝힌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환경 분야 국제학술지인 '종합환경과학'(Science of the Total Environment)에 실렸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2-15 09:53:14 수정 2022-02-15 09:54:01

#청력 , #귀 , #대기오염 , #미세먼지 , #이산화탄소 , #연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