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23일부터 외식 가격 '한눈에' 확인...'브랜드 치킨·햄버거값 공표'

입력 2022-02-17 10:14:16 수정 2022-02-17 10:15: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앞으로 치킨, 햄버거 등 주요 외식 품목의 브랜드별 가격을 한 번에 비교할 수 있게 된다.

17일 기회개정부와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오는 23일부터 정부는 12개 외식 품목의 프랜차이즈별 가격 및 등락률을 매주 공표할 방침이다.

올해 초부터 외식 물가가 잇따라 오르자 정부가 가격 인상을 억제하려는 의도로 시장 감시를 강화하는 것이다.

공개 대상 품목은 죽, 김밥, 햄버거, 치킨, 떡볶이, 피자, 커피, 짜장면, 삼겹살, 돼지갈비, 갈비탕, 설렁탕으로 총 12개다.

프랜차이즈 음식점 가운데 소비자들이 주로 선택하는 상위 업체의 주 메뉴 가격만 공개한다.

그 예시로 치킨 프랜차이즈 상위 10곳을 선정해 프라이드치킨, 양념치킨 등 서너 개 대표 메뉴의 가격을 알리는 식이다.

정부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가맹점 수가 100개 이상인 프랜차이즈를 대상으로 하되, 삼겹살 등 가맹점 수가 많지 않은 품목은 가맹점 수가 100개 미만이라도 매출액 등을 토대로 상위 업체를 선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가격 정보는 매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운영하는 '더(The) 외식' 및 농산물 유통정보(KAMIS)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다.

현재 한국소비자원은 가격정보 제공 포털 '참가격'을 통해 비빕밥과 삼겹살 등 8개 외식 품목의 지역별 평균 가격을 매 월 공개하고 있다. 통계청도 소비자물가조사를 통해 매달 외식물가 지수를 민간에 알린다.

이들 통계가 외식 품목의 평균적인 가격 동향을 나타낸다면, aT가 제공하는 이번 정보는 각 브랜드 별 식품 가격을 개별적으로 알려준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정부 관계자는 "소비자들에게 각 품목의 가격 정보를 제공해 합리적 선택을 돕고 부담을 덜어드리겠다"고 말했다.

경쟁업체들의 외식 품목 가격과 전주 대비 등락률을 한 곳에서 비교할 수 있다면 외식업체들도 가격 인상에 신중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하지만 반대로 가격 정보가 이미 공개되어 있고 소비자도 인지하고 구매하는 상황에 '외식 가격 공표제'가 실효성이 있느냐는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물가 상승 책임을 업체에 떠넘기는게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한 외식업계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원부자재 가격이 인상된 상황에서 외식 가격 인상은 당연히 예견된 것"이라며 "물가 상승을 외식업계가 주도하는 것처럼 떠넘기는 정책이 아닌가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외식 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5.5% 올랐다. 2009년 2월 이후 12년 11개월 만에 가장 상승 폭이 컸다.

농축수산물과 가공식품 등 재료비 인상, 소비 회복에 따른 수요 압력 등이 맞물린 탓도 있지만 가격 상승 추세가 일부 과도한 측면이 있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0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가공식품·외식 가격과 관련해 분위기에 편승한 담합 등 불법 인상이나 과도한 인상이 없도록 시장 감시 노력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2-17 10:14:16 수정 2022-02-17 10:15:21

#브랜드 , #치킨 , #햄버거 , #물가 , #외식 , #가격 , #정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