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 확진된 7개월 남아, 병원 이송 도중 숨져

입력 2022-02-21 09:24:22 수정 2022-02-21 09:24:2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코로나19에 확진된 생후 7개월 남아가 병원 이송 도중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20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8시 33분께 수원시 장안구에 거주하는 A(생후 7개월) 군의 부모로부터 "아이가 눈 흰자를 보이며 경기를 일으킨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A군과 보호자는 모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집 안에 격리 중이었다.

소방당국은 신고 접수 6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다. 이들은 병상 확보를 위해 10여 군데 병원에 연락을 돌렸으나 최근 코로나19 중증 환자가 늘어난 탓에 수원지역 내로는 이송이 어렵다는 답신을 받았다.

이에 구급대원들은 17㎞ 남짓 떨어진 안산 지역의 대학병원 병상을 확보해 이동을 시작했으나, A군은 심정지를 일으켰고 결국 병원에 도착해 사망했다. 이송이 시작된 지 38분 만이었다.

소방 관계자는 "최근에는 응급환자 병상 확보가 어려워 일반 환자도 10여 곳의 병원을 전전하는 것이 보통"이라며 "코로나19 확진자라면 병원 찾는 게 더 어려워 도로에서 헤매는 시간이 적지 않은 실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의료진 등을 상대로 A군의 정확한 사인을 파악 중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2-21 09:24:22 수정 2022-02-21 09:24:22

#코로나 , #확진 , #병원 , #병원 이송 , #대학병원 병상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