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홍콩 연구진 "코로나가 남성 생식능력 저하한다"

입력 2022-02-21 17:59:02 수정 2022-02-21 17:59: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코로나바이러스가 남성의 생식 능력을 저하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1일 보도했다.

홍콩대 연구진이 지난 20일 국제학술지인 '감염병학회지'에 게재한 논문에 따르면 코로나19에 감염된 햄스터의 고환과 호르몬에 대한 연구 결과, 코로나바이러스가 남성의 생식 기능을 저하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된 햄스터들에게 4~7일 후 정자 수와 남성 호르몬 '테스토스테론'의 급격한 감소가 나타났으며, 고환의 크기와 무게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또 고환의 급격한 염증, 출혈, 정자 생성 기관의 조직 괴사도 발견됐으며, 고환 조직의 염증과 조직 괴사는 감염 후 7~120일간 지속됐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와 델타 변이가 남성의 생식 기능 저하에 비슷한 작용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앞서 코로나19 환자들에서 고환의 통증이 보고된 연구 결과가 있으며, 코로나19로 사망한 한 남성을 부검한 결과 고환에서 세포 손상과 염증이 발견된 사례가 있었다고 전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2-21 17:59:02 수정 2022-02-21 17:59:02

#홍콩 , #연구 , #코로나 , #남성 , #생식능력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