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별, 코로나19 확진..."아픈 가족들 돌보고 마지막 환자"

입력 2022-02-23 16:09:38 수정 2022-02-23 16:09: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가수 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별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웃픈 소식을 전한다. 이젠 끝이구나 했던 격리 생활을 다시 시작하게 됐다. 온 식구를 한 바퀴 돌아 어제부로 저도 확진 판정을 받고 말았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그래도 아픈 가족들 다 돌보고 마지막 환자가 되었으니 다행이라면 다행"이라며 "송이랑 외할머니가 먼저 확진되고, 저랑 드림, 소울이가 다녀왔는데 소울이와 함께 양성 확진을 받았다, 다행히 아이들은 짧고 가벼운 감기 증상 정도로 지나갔으니 너무 큰 걱정은 말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빨리 회복하고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인사드리겠다"라며 "어제 취소된 '정오의 희망곡' 생방송 기다리신 분들께 죄송하고 제작진분들께도 죄송하단 말씀 전한다, 2주째 녹화 불참하게 되어 너무나 송구할 따름인 우리 '마녀체력 농구부'의 위치스 멤버들, 감코소님들, 제작진들께도 죄송하다"라고 했다.

앞서 지난 12일에는 별의 남편 하하가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한편, 별과 하하는 지난 2012년 결혼해 2남1녀의 자녀를 두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2-23 16:09:38 수정 2022-02-23 16:09:38

#코로나 , #환자 , #양성 확진 , #별 코로나 확진 , #가수 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