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5~11세도 코로나 백신 접종...중대본 "이달 말 시행"

입력 2022-03-14 09:17:20 수정 2022-03-14 09:17: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내 5~11세 어린이도 이달말부터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수 있게 된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은 14일 중대본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그간 접종 대상에서 제외됐던 5세부터 11세 소아에 대한 백신 접종을 전국 1천200여 곳 지정 위탁의료기관을 통해 3월 말부터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사전예약은 이달 24일부터, 접종은 31일부터 시행된다.

전 2차장은 "우리보다 앞서 접종을 시행한 해외국가에서 안전성과 효과가 충분히 검증됐고 전체 확진자 중 11세 이하가 차지하는 비율이 15%를 넘어서는 상황 등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각급학교 학사 일정의 정상적 진행을 위해 기초접종 완료 후 3개월이 지난 12세에서 17세 청소년에 대한 3차 접종도 오늘부터 시행하겠다"며 "면역저하자를 포함한 고위험군 소아·청소년은 접종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최근 코로나19 백신 안전성위원회는 mRNA 백신 접종과 '심근염' 발생 간 인과성을 인정하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며 "이에 따라 정부는 인과성 인정 기준에 '심근염'을 추가하고 통계적 연관성 등에 따라 지원금이 지급되는 이상 반응의 종류를 기존 7종에서 11종으로 확대하는 등 백신 접종과 관련한 의료비 지원과 피해보상 범위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3-14 09:17:20 수정 2022-03-14 09:17:20

#코로나 , #중대본 , #백신 , #접종 , #백신 접종 , #코로나 백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