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이번 주말엔 서울광장·남산 봄꽃 나들이 어때요?

입력 2022-03-24 09:18:48 수정 2022-03-24 09:18:4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 광장 (사진= 서울시 제공)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는 포근해진 날씨에 공원을 찾는 시민들을 위해 서울광장을 비롯하여 남산둘레길 전역에 화사한 봄꽃 식재로 봄 단장을 완료했다고 24일 전했다.

서울광장·남산둘레길 등 봄맞이 식재를 위해 준비한 꽃모는 총 67종 35,980본으로 팬지, 비올라, 루피너스, 꽃양귀비 등 봄을 대표하는 봄꽃들로 이루어져 있다. 시민들이 즐겨 찾는 주요 광장, 녹지대, 산책로 등에 화사하고 아름다운 경관을 연출해 봄을 더욱 가까이 느낄 수 있다.

서울광장·세종로공원 등에 꽃수국 등 총 33종 11,290본을 식재했으며, 남산을 시작으로 낙산용산가족공원까지 팬지 등 총 34종 24,690본의 다채로운 봄꽃으로 공원 산책로 곳곳을 물들일 예정이다.

서울의 대표적 광장인 서울광장은 환기구 주변 대형화분과 키가 큰 관목을 심어 광장의 개방감을 잘 드러나게 했다. 대한문 앞과 다산공원, 세종로 공원등에서도 사랑스러운 분홍빛의 ‘로벨리아’과 파스텔톤 ‘리빙스턴 데이지’등의 봄꽃을 ‘수크령’, ‘은사초’등과 조화롭게 심어 화사한 봄의 풍경을 만날 수 있다.

사계절 내내 사랑받는 남산둘레길과 야외식물원에도 ‘물망초’와 ‘애니시다’ 등 다양한 봄꽃들로 다채롭게 화단을 구성해 시민들을 맞이하고 있으며, 낙산·간데메·용산가족공원도 순차적으로 봄꽃 식재를 완료해 공원을 방문한 시민들이 봄꽃을 보며 힐링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서울광장과 남산 모두 봄·여름·가을 시기에 따라 꽃이 다양하게 피고 지는 자연스러운 경관연출을 위해 애기기린초, 작약, 큰꿩의비름, 수선화, 튤립 등 겨울 동안 뿌리만 남아 있다 봄에 생장을 계속하는 숙근초와 구근을 확대 식재했다.

이 밖에도 서울로 7017 화단 곳곳에도 봄이 찾아왔다. 봄의 전령사 ‘영춘화’와 더불어 ‘히어리’, ‘풍년화’가 노란 얼굴을 드러내었고, ‘홍매’와 ‘매실나무’에도 꽃이 개화하기 시작하면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잔뜩 움츠러들었던 몸과 마음에 따뜻한 봄기운을 선사하며 상춘객(賞春客)들을 맞이하고 있다.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 김인숙 소장은 “봄을 맞아 공원을 찾는 시민들을 위해 공원 곳곳에 봄맞이 정비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정서적 백신 역할을 하는 공원에서 봄꽃을 보며 코로나19로 얼어붙었던 몸과 마음에 봄기운을 가득 담아 가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3-24 09:18:48 수정 2022-03-24 09:18:48

#서울광장 , #나들이 , #주말 , #남산 , #봄꽃 ,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