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신속항원검사로 코로나 확진 판단, 대학병원에도 도입 검토 중

입력 2022-03-24 17:43:14 수정 2022-03-24 17:43: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진 여부를 판단하는 시스템을 대학병원을 비롯한 상급종합병원에도 도입하는 내용을 정부가 검토 중이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24일 이에 대해 “신속항원검사는 그 필요성에 따라서 인정될 수 있기 때문에 (도입에 대해)문제는 없다고 본다”면서 “다만 구체적인 지침은 따로 더 안내를 통해서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4일부터 한 달 동안 동네 병원 및 의원에서 시행한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에서 확진을 받았을 경우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거치지 않고도 확진자로 인정하고 있다.

상급종합병원은 여러 명이 모여 있는 입원실에서 코로나19가 빠르게 전파되어 대규모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신속항원검사 결과를 확진 여부를 판단하는 시스템을 도입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3-24 17:43:14 수정 2022-03-24 17:43:14

#대학병원 , #신속항원검사 , #코로나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