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용산가족공원·남산에서 야외 결혼식을...서울시, 그린웨딩 지원

입력 2022-04-01 10:21:47 수정 2022-04-01 10:21:4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용산가족공원 결혼식 사진 (사진제공= 서울시)



서울시가 남산 백범광장 인근 전통가옥 남산 호현당(전통혼례)과 국립중앙박물관과 인접한 용산가족공원에서 야외 결혼식을 진행한다.

시는 올해 하반기(9~10월)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 중 공원 내 '그린웨딩'에 참여할 16쌍을 1일부터 모집한다고 밝혔다.

그린웨딩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제한된 공간에서의 실내 결혼식보다 공원·정원 등 실외에서 안전하면서도 특색 있는 야외 결혼식을 선호하는 예비부부가 늘어나면서 추진된 프로그램이다.

시는 앞서 지난해 12월 올해 상반기(4월~6월) 그린웨딩 참여자를 모집해 총 31건을 접수했으며 최종 심사 결과 총 26쌍을 선정했다.

친환경적이면서도 검소한 결혼식 문화 정착을 위해 용산가족공원은 100인, 남산 호현당은 60인 이하의 소규모 친환경 예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민 불편함이 없도록 1일 1예식만을 운영하며, 공휴일을 제외한 모든 주말에 이용 가능하다.

서울시에 거주하거나 서울시에 직장을 둔 시민 중 그린웨딩을 희망하는 예비부부는 신청동기, 결혼식 계획안 등 신청서를 작성해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된다.

모집공고는 서울시 홈페이지 및 서울의 공원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신청은 이날부터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중부공원녹지사업소 공원여가과로 문의하면 된다.

김인숙 중부공원녹지사업소 소장은 "작지만 여유로운 야외 결혼식을 희망하는 예비부부들의 많은 관심과 신청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4-01 10:21:47 수정 2022-04-01 10:21:47

#용산가족공원 , #그린웨딩 , #결혼식 , #남산 , #서울 , #야외 결혼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