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부,코로나19 사망자 화장·매장 모두 허용

입력 2022-04-01 17:50:46 수정 2022-04-01 17:50:4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망자에 대해 화장과 매장을 모두 허용하기로 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일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사망자 장례 제한을 최소화하고, 화장뿐만 아니라 매장도 허용한다"면서 "지난 1월부터 장례를 우선 치르고 화장을 할 수 있도록 변경했지만 여전히 매장은 안 되는 제약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발생 초기 신종 감병병의 감염위험을 최소화하고자 코로나19 장례관리 지침을 제정해 '선(先)화장, 후(後)장례'를 권고했으나 지난 1월 장례 후 화장이 가능하도록 지침을 개정했다.

이에 권덕철 차장은 "그러나 그동안 축적된 전파 경로와 해외 사례 등을 고려해 장례 기준도 좀 더 일상에 가까운 형태로 개선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으로는 장사방법 제한에 대한 고시와 공고를 폐지해 유족이 원하는 방식으로 화장이나 매장이 모두 가능하도록 하며, 통상적인 장례가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안전한 장례절차를 지침으로 권고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그동안 코로나19 사망자 유족에게 지급해왔던 장례비용 1000만원 지원은 위 고시 폐지일을 기준으로 중단하는데, 다만 안전한 장례절차에 수반되는 전파방지비용은 당분간 계속 지원하기로 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4-01 17:50:46 수정 2022-04-01 17:50:46

#코로나19 , #매장 , #화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