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19 확진 18개월 아기, 격리 병상 못 구해 사망

입력 2022-04-04 17:26:56 수정 2022-04-04 17:26:5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생후 18개월 된 아기가 치료 시기를 놓쳐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지난달 31일 오후 1시27분쯤 경기 이천시에서 코로나19에 확진된 18개월 아기가 고열과 급성경련 증상을 보인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오후 1시42분쯤 119 구급대가 신고를 받고 도착했을 때 아기는 고열과 경련으로 위급한 상태였으나 인근 병원들은 응급실 내 격리 병상이 모두 차 있었다.

오후 2시25분이 되어서야 배정된 평택 박애병원은 60km 정도 떨어진 곳이었다. 아기가 병원에 도착한 직후 의료진이 심폐소생술 등 긴급처치를 실시했으나 같은 날 오후 4시50분에 사망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4-04 17:26:56 수정 2022-04-04 17:26:56

#코로나19 , #확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